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앵커리포트] 수수료 '월 정액→건당' 배민...자영업자 손익 비교하면?

등록일 2020.04.06 재생수382
자세히

국내 1위 배달 앱 업체 배달의 민족! 2·3위 앱을 보유한 기업과 합병을 앞둔 상황에서 각 가게로부터 돈을 받는 방식을 월 정액제에서 건당으로 바꿨습니다. 독과점 기업의 횡포라는 비판도 나옵니다. [이동주 /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후보 : 배달의 민족 수수료율이 과도하게 책정되거나 인상되는 문제 등이 있는데요. 중소유통상인들도 온라인 업체와 상생할 방안을 포함해 특별법안에 내용을 담겠습니다.] [강민진 / 정의당 대변인(지난 2일) : 플랫폼을 이용하지 않으면 장사하기 어려운 자영업자들은 이러한 횡포에 굴복할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내몰립니다.] 각 배달 음식점의 앱 이용료라고 볼 수 있는데요. 바뀐 내용을 보면, 배달 1건당 수수료가 5.8%입니다. 소비자가 내는 배달료 같은 수수료는 별도지만, 3만 원짜리 족발을 시킨다면 업체가 1,740원은 배달의 민족에 수수료로 준다는 겁니다. 그동안은 정액제였습니다. 광고, 즉 앱에 한 달 자신의 가게를 올리는 대가, 중개·광고 수수료 명목으로 8만8천 원을 냈습니다. 하지만 몇몇 문제가 있었습니다. 소위 깃발꽂기라고 하는데, 돈 있는 가게는 앱 화면 상단을 독점하려고 돈을 더 낼 테니 같은 가게 광고 서너 개를 앱에 올려달라고 하는 겁니다. 장사 안되는 가게는 이렇게 할 수 없겠죠, 영세·신규 업체에 불리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건당으로 바뀌면서 배달의 민족 측은 53%가 이익을 볼 거라 주장합니다. 하지만 자영업자들 의견은 다릅니다. 코로나19로 방문보다 배달 이용자가 늘어난 상황에서 건당 부과가 수수료 부담을 높인다는 겁니다. 실제 두 방식을 비교해봤습니다. 기존 월 정액제, 한 업체가 상단을 많이 차지하려고 광고 3건을 매달 의뢰했다면 26만4천 원입니다. 건당 5.8% 새 수수료 정책과 비교하면 이 업체가 '배민' 앱으로 한 달에 455만 원 이하 매출을 올리면 바뀐 게 더 이득, 그 이상 팔게 된다면 기존보다 부담이 커집니다. 영세한 업체라 앞서 광고를 1건만 의뢰...

YTN 20200406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