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날씨] 일교차 극심…건조특보 강화, 화재 유의

등록일 2020.04.06 재생수102
자세히

[날씨] 일교차 극심…건조특보 강화, 화재 유의 [앵커] 낮 들어 기온이 크게 오르면서 일교차가 극심하게 벌어지고 있습니다. 연일 건조특보도 강화되면서 대기의 메마름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는데요. 자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하윤 캐스터. [캐스터] 오늘 아침만 해도 바람이 쌀쌀하다 못해 다소 춥게도 느껴졌는데요. 낮 들어서 바람결이 한결 부드러워졌습니다. 쾌청한 하늘에 공기질도 무난해서 다시 봄기운 완연한 봄 날씨를 회복했습니다. 낮부터 온화한 바람이 유입되면서 기온이 쑥쑥 오르고 있습니다. 현재 기온 살펴보면 서울은 15.3도, 대전 16도, 울산 16.1도로 어제 같은 시각과 비교한다면 4도가량 높은데요. 하루 사이 기온변화가 10도에서 많게는 20도 이상까지도 차이 나고 있습니다. 지금은 따뜻하더라도 해가 지면 또 바람이 금세 쌀쌀해지니까요. 급격한 기온 변화 속에 면역력 약해지지 않도록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대기는 갈수록 메마르고 있습니다. 강원산지와 남부 곳곳으로도 오늘 오전을 기해 가장 높은 단계인 건조 경보로 격상됐는데요. 특보가 내려지지 않은 곳들 찾기 더 어려운 가운데, 주 후반까지 뚜렷한 비 소식이 들어 있지 않아서 건조한 기운은 날로 강해지겠습니다. 봄철 산불 사고가 빈번한 만큼, 불씨 관리 잘 해주셔야겠습니다. 목요일에 강원 영동지역에 비 소식 들어 있긴 하지만, 그 밖의 전국은 대체로 맑은 날씨 속에 평년수준을 오르내리며 온화하겠고요. 건조하겠습니다. 지금까지 광화문광장에서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김하윤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