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코로나19 폭발적 감염 한국서도 나타날 수 있어…엄중한 상황"(종합)

등록일 2020.04.06 재생수67
자세히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50명 아래로 줄었지만 정부는 여전히 확진자의 폭발적 증가 가능성을 언급하며 방역에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유럽이나 미국에서 보이는 폭발적인 지역사회 감염이 우리 사회에서도 언제든 나타날 수 있다"며 "이 경우 의료체계의 붕괴, 사망률 급증으로 이어질 위험성이 남아있는 엄중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우리는 지난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를 한층 더 강화해 실천했지만, 매일 100명 내외의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나타나는 등 아직 안심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발언하는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김 총괄조정관에 따르면 교회, 병원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한 산발적인 집단감염 사례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해외 유입 사례도 꾸준히 발견되고 있다. 3월 말부터 검역단계에서 일 20~30명 정도의 확진자가 발견되고 지역사회에서 확인된 경우까지 합치면 해외유입사례는 일 신규 확진자 수의 30~50%를 차지한다.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도 신규 확진자 수의 5~10% 정도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방역당국이 파악하고 있지 못한 감염자가 지역사회에 존재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김 총괄조정관은 이중 '해외 유입사례'와 '지역 내 잠복 감염자'를 현재 방역의 최대 위험 요인으로 꼽았다. 그는 "방역망 통제 밖의 확진자가 교회나 병원 같은 다중이용시설에서 발생한다면 대규모 집단감염이 초래되는 것은 물론이고 2차, 3차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이어 "두 위험 요인에 대한 효과적인 대응방안은 '사회적 거리두기'"라면서 "2차 감염을 차단하고, (감염의) 유행 고리를 끊어주는 효과가

연합뉴스 20200406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