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문대통령 "소상공인 신속대출 절실…실수해도 책임 안 묻겠다"

등록일 2020.04.06 재생수307
자세히

문대통령 "소상공인 신속대출 절실…실수해도 책임 안 묻겠다"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소상공인, 기업 긴급 금융지원을 위한 현장간담회를 열었습니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생계 지원 대출을 신경 써달라고 했는데요. 이 과정에서 실수가 있어도 면책해주겠다고 약속까지 했다고 합니다.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강민경 기자. [기자] 네, 문재인 대통령이 시중은행과 정책금융기관 등 금융권 책임자들을 만났습니다. 문대통령은 금융 민생 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시행을 눈앞에 두고 있다고 했는데요. 100조원 규모의 비상금융조치, 금융권의 협조가 없었다면 불가능했다며 은행장들에게 먼저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그러나 금융의 역할은 이제부터라고 문대통령은 말했습니다. 방역현장에 의료진이 있듯, 경제로 허덕이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뒤에는 금융기관이 있다며 "적극적 금융이 이들을 살릴 수 있다"고 했습니다. 문대통령, 대책은 제 때에 시행해야 한다는 점을 특히 강조했습니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대출을 받는 데 여전히 많은 어려움이 있다"며 "몰려드는 업무로 힘들겠지만 긴급자금인 만큼 신속성에 가장 신경을 써달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면책권을 부여했는데요. 자금을 공급하는 과정에서 고의만 없다면, 기관이나 개인에게 정부가 책임을 묻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앵커] 문대통령이 금융기관 대표들을 만나러 현장에 갔다는 것도 이례적입니다. 이번 간담회의 의미를 간단히 설명해주시죠. [기자] 네. 청와대 관계자들에 따르면 문대통령은 매주 월요일에 여는 수석보좌관회의를 취소하고 이번 간담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간담회도 문대통령이 직접 제안해 추진했다고 하는데요. 앞서 설명드렸듯 문대통령은 매주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대규모 경제 지원 방안을 발표하고 있습니다. 경제의 실핏줄인 자영업자를 위한 초저금리 대출 시행을 눈앞에 두고 금융과 실무기관이 제대로 준비하고 있는지, 대통령이 직접 불시 점검을 한 셈입니다. 대통령이 특히 주의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