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與 "재난지원금 모든 국민에게"…野, 세대비하 발언 논란

등록일 2020.04.06 재생수74
자세히

與 "재난지원금 모든 국민에게"…野, 세대비하 발언 논란 [앵커] 총선까지 이제 채 열흘도 남지 않았습니다. 지난주 시작된 공식선거운동이 중반으로 접어들면서 여야의 신경전도 한층 고조되고 있는데요. 오늘은 각각 부산과 서울에서 열린 민주당과 통합당의 현장 선대위 회의에서 나온 발언이 이슈로 떠올랐습니다. 국회 연결해 보겠습니다. 박현우 기자. [기자] 네, 우선 민주당은 오늘 부산 지역 민심 끌어안기에 방점을 두고 선거운동을 이어 갔습니다. 영남권 교두보 사수를 위한 전략적 요충지인 부산·경남 지역 후보 힘 싣기에 시동을 건 건데요. 부산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는 이해찬 선대위원장과 윤호중 선대본부장, 김해영 공동선대위원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에 대한 긴급재난대책을 내놓는데 있어, 국가가 소득과 계층, 기업규모에 관계없이 모든 국민을 보호하고 있다는 걸 보여주는게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총선이 끝나는 대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취약계층뿐만 아니라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대책을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는데요, 사실상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일괄지급하자고 제안한 겁니다. 이와 관련해 이인영 원내대표도 SNS에 글을 올려, "여야가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지급하는 것으로 합의한다면 정부 역시 지체 없이 수용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부산에서 열린 회의는 민주당의 자매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의 이종걸 선대위원장 등도 참석한 가운데 합동으로 진행됐는데요. 양 당은 부산 경남 지역에서의 총선 승리를 위한 전략도 함께 논의했습니다. [앵커] 앞서 지난 주말 부산을 찾았던 미래통합당 김종인 선대위원장은 오늘은 서울 지역 지원 사격에 나섰다고요. [기자] 네, 김종인 위원장은 서울 마포를 시작으로, 영등포와 서대문, 노원 등 서울 각지를 돌며 지원 유세를 이어갔습니다. 특히 오후 4시쯤에는 황교안 선대위원장 출마 지역인 서울 종로 방문도 이뤄졌는데요. 두 총괄선대위원...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