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뉴스특보] 국내 신규확진 50명 아래로…'재확진' 또다른 뇌관

등록일 2020.04.06 재생수101
자세히

[뉴스특보] 국내 신규확진 50명 아래로…'재확진' 또다른 뇌관 [앵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6일만에 50명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확산세가 다소 둔화된 모습입니다. 하지만 나라 밖 사정이 심각한 데다, 완치 판정을 받았는데 다시 확진되는 사례가 잇따라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입니다. 김지수 기자와 함께 코로나19 관련 이슈 살펴보겠습니다. [기자] 네, 안녕하세요. [앵커] 완치 판정을 받고도 다시 코로나19로 확진받는 사례가 늘고 있습니다. 게다가 재확진 사례 중 증상이 없는 경우가 대거 나왔다면서요? [기자] 국내 코로나19 재확진 사례는 모두 51건입니다. 재확진 문제는 사태 초기부터 대두됐는데요. 이번에 이 사안이 다시 주목받게 된 건 코로나19가 집단 발생해 한동안 문을 닫은 경북 봉화 푸른요양원이 다시 운영에 들어가면서부터입니다. 이 요양원 직원과 입소자 등 7명이 다른 곳에서 치료받고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요양원으로 복귀하는 과정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겁니다. 게다가 더 큰 문제는 재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 7명이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 확진 받았다는 사실입니다. 만약 이들이 요양원으로 돌아오지 않았다면, 자신들이 감염됐는지 모른 상태에서 다른 사람들과 접촉해 지역사회 감염을 일으켰을 가능성이 큽니다. 코로나19의 확산세를 쉽게 잡지 못하는 이유, 나아가 종식이 빨리 이뤄지기 어렵다고 전망되는 이유들 중 하나가 무증상 감염인데, 여기에 '재확진' 사례들이 보고되고 있어 심각성을 더하고 있습니다. 완치했는데, 왜 다시 확진되는 일이 발생하는지 관심이 쏠리는데요. 의료계에서는 몸 속에 남아있는 바이러스가 재활성화되거나 '음성'으로 나온 검사가 잘못됐을 가능성을 추정합니다. 사람 몸 속에 들어온 바이러스는, 늘었다 줄었다를 반복하는데 완치 판정을 내릴 정도로 바이러스가 줄었다가 다시 증폭할 수 있다는 겁니다. 이게 바이러스 재활성화입니다. 또 이런 지적도 나옵니다. 코로나19 검사를 위해서는 상기도 부분의 검체를 빼...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