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선거상황실] D-9…비례대표 정당 지지율 여론조사 분석

등록일 2020.04.06 재생수152
자세히

[선거상황실] D-9…비례대표 정당 지지율 여론조사 분석 [기자] 시시각각 변하는 총선의 중요 이슈와 현장 분위기를 전해드리는 선거상황실입니다. 4·15 국회의원 선거가 마침내 카운트다운에 들어갔습니다. 앞으로 9일 뒤면 4년간 민의를 대변하는 국민의 대표들이 선출되는데요. 오늘부터는 투표용지 인쇄가 시작됐습니다. 어제까지 지역구 후보들끼리 단일화 이뤄졌다면 투표용지에는 사퇴 후보가 이렇게 표시가 됩니다. 하지만 이제부터는요. 사퇴를 하더라도 투표용지에 표시가 되지 않습니다. 단일화 시한이 사실상 끝이 났단 얘기입니다. 팽팽한 양당 구도로 치뤄지는 이번 총선에서 단일화는 열세에 놓인 후보들이 뒤집기에 성공할 절호의 찬스였겠죠. 하지만 이번 총선에서는 진보진영, 보수진영 모두 단일화 논의가 큰 진척을 보지 못했습니다. 진보진영 단일화 가장 적극적으로 논의됐던 곳이 경남 창원 성산과 인천 연수을이었는데, 두 곳 모두 단일화가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사실 민주당 입장에서는 정의당이 비례연합 정당에 참여를 안 했잖아요. 그런 정의당과 손 잡는다는 것이 지지자들 보기에 부담이 되기도 했을 겁니다. "소수 정당 몫의 연동형 의석을 더 가로채기 위해 위성정당 경쟁에만 혈안이 되어 있습니다. 집권여당은 오로지 문재인 대통령 뒤에 숨어 뒷짐만 지고 있습니다." 통합당은 물갈이 공천 반발하고 당을 나가서 무소속으로 출마한 후보와의 단일화 여부가 관심이었는데요. 통합당과 탈당한 무소속 후보가 맞붙는 곳이 전국에 한 10곳 정도 되는데 단일화 경선 합의 성사된 곳, 인천 서구 을 등에 그쳤습니다. 결국, 여야 모두 남은 기간 총력적 펼치는 일만 남았습니다. 그동안 건강 문제로 선거운동에 뛰어들지 않았던 민주당 이해찬 대표, 오늘 부산으로 갔습니다. 부산은 통합당의 전통적 강세지역으로 분류돼 왔지만, 민주당의 약진이 꾸준히 이어져 왔던 곳이기도 하죠. 이 때문에 부산은 '낙동강 전투'라는 수식어가 붙으며 주요 승부처로 꼽혀왔습니다. 그 중요성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