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안심할 단계 아니고 엄중한 상황"...'사회적 거리 두기' 강조

등록일 2020.04.07 재생수336
자세히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가 50명 아래로 줄었지만 안심할 단계는 아니며 언제라도 급증할 위험성을 갖고 있다는 게 방역 당국의 판단입니다. 2주간의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해 좋은 성과를 내야 일상과 방역이 조화된 생활 방역 체제로 전환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김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신규 확진 환자가 50명 아래로 줄었지만 안심할 단계가 아니라는 것이 방역 당국의 판단입니다. 주말에는 진단 검사량이 줄기 때문에 이 수치만으로 증감 추세를 판단하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오히려 두 가지 요인에 의한 대규모 환자 발생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해외에서 유입 사례로 인한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 지역 사회에 잠복한 감염자들이 요양병원이나 요양시설에 집단 감염을 일으킬 가능성 등입니다. [김강립 /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 : 유럽이나 미국에서 보여지는 폭발적인 지역사회 감염이 언제든지 우리 사회에서도 나타날 수 있으며 이럴 경우 의료체계의 붕괴, 사망률 급증으로 이어질 위험성이 아직 남아있는 엄중한 상황입니다.] 지난 2주간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를 통해 대규모 집단 감염을 차단하고 감염경로를 찾기 어려운 사례가 줄어드는 등의 성과를 거뒀습니다. 하지만 지난 주말 국민 들의 이동량이 2월 말에 비해 30% 정도 늘어나는 등 사회적 거리 두기가 느슨해지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김강립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 : 사회적 거리 두기는 코로나19의 전파 경로를 차단해서 방역 당국이 파악하고 있지 못하는 감염환자의 2차 감염을 차단하고 유행고리를 끊어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철저한 사회적 거리 두기를 통해 코로나19 감염을 통제 가능한 수준으로 줄여놓아야 일상과 방역이 함께하는 생활방역 체계로 전환할 수 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소규모 교회의 온라인 예배 등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면서 방역 당국의 지시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처벌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YTN 김승환입니다....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