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완치 판정 후 재확진 속출...방역당국 퇴원자 관리 고민

등록일 2020.04.07 재생수518
자세히

[앵커]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은 뒤 다시 확진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일단 재감염보다는 바이러스가 재활성화된 것에 무게를 두고 전염력 등 종합적인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허성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경북 봉화의 푸른요양원입니다. 확진된 60여 명 가운데 33명이 완치 판정을 받고 최근 요양원으로 돌아왔습니다. 하지만 지난 4일 실시한 전수 검사에서 7명이 다시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처럼 완치돼 격리가 해제된 후 재 확진되는 사례가 전국에서 속출하고 있습니다. [정은경 / 중앙방역대책본부장 : 대구지역에서 18건이 보고되었고, 또 경북지역에서 7건이 보고되었습니다. 현재까지 총 50여 건 정도의 격리 해제 이후 재양성으로 확인된 사례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역학 조사팀을 보내 재감염인지 재활성화인지 조사하고, 전염력이 어느 정도인지 알아보고 있습니다. 일단 완치 판정 뒤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양성반응이 나온 만큼 재활성화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입원 격리 중 시행하는 주기적인 진단검사에서도 음성으로 전환됐다가 다시 양성으로 확인되는 사례가 상당히 많다는 겁니다. [김종연 /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 : 검사에서 수치가 일정 기준 밑으로 떨어지면 음성으로 판정하게 됩니다. 이 검사가 완전히 0이 아니기 때문에 검사 기준 밑으로 떨어졌다가 다시 한번 위로 올라간 것으로 해석하고 있습니다.] 현재 코로나19 확진자는 증상이 사라진 뒤 24시간 간격으로 유전자 증폭 검사를 두 차례 실시해 모두 음성이 나오면 격리를 해제합니다. 방역 당국은 격리 해제를 결정하는 데 현재 진단검사 방법으로 충분하다면서도, 보조 수단으로 항체 검사 도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YTN 허성준[hsjk23@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