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46일 만에 50명 이하…자가격리 이탈 속출

등록일 2020.04.07 재생수301
자세히

46일 만에 50명 이하…자가격리 이탈 속출 [앵커] 어제(6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7명으로 집계됐습니다. 46일 만에 50명 이하로 떨어진 것인데요. 보도국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장보경 기자. [기자] 네, 국내 코로나 누적 확진자는 1만284명입니다. 어제(6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가 47명으로 집계되면서 중앙방역대책본부 발표 기준 46일 만에 50명 이하로 떨어졌습니다. 다만, 주말 검사 건수가 평일과 비교해 줄어든 만큼 중대본은 이번 주 상황을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중대본에 따르면 지난달 23일부터 어제까지 발생한 국내 환자 총 1,323명 중 '해외유입' 사례가 46%에 달했습니다. 이 가운데 5%는 해외 유입 환자에게 감염된 가족, 지인으로 나타났습니다. 사망자는 어제 하루 대구, 경북에서 2명 추가됐는데, 누적 사망자는 총 191명이 됐습니다. 완치, 격리 해제 환자는 총 6,590여명이지만, 완치 후 재확진된 사례도 50여건 확인돼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방역당국은 본격적인 역학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앵커] 수도권을 중심으로 해외 유입 사례가 속속 확인되고 있는데, 자세한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중앙방역대책본부와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어제 하루 서울과 경기에서는 입국자 중 최소 7명이 확진자로 파악됐습니다. 서울에서는 어제 오후 6시 기준 7명의 확진자가 추가됐는데, 이 중 5명이 '해외 유입'과 관련돼 있습니다. 강남구에서는 미국에서 입국한 30대 남성과 영국에서 온 20대 여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관악, 강동, 성동구에서도 입국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또 서울 중랑구에서는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경기 남양주에서는 인도네시아에서 입국한 20대 남성과 미국에서 귀국한 60대 여성이 확진됐습니다. [앵커] 자가격리를 위반한 사람들도 계속 나오고 있는데, 이 내용도 전해주시죠. [기자] 자가격리 위반 사례가 속출하면...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