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신규확진 50명 이하…정부, 자가격리 대책 고심

등록일 2020.04.07 재생수227
자세히

신규확진 50명 이하…정부, 자가격리 대책 고심 [앵커] 어제(6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6일 만에 쉰 명 이하로 감소했습니다. 다만, 방역당국이 이번 주 상황을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는데요. 보도국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정인용 기자. [기자] 네,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만284명입니다. 어제(6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가 47명으로 집계되면서, 중앙방역대책본부 발표 기준 46일 만에 50명 이하로 떨어졌습니다. 다만, 주말 검사 건수가 평일과 비교해 줄어든 만큼, 중대본은 이번 주 상황을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중대본에 따르면 지난달 23일부터 어제 0시까지 2주간 발생한 국내 환자 총 1,300여명 중 '해외유입' 사례는 46%에 달했습니다. 이 가운데 5%는 해외 유입 환자에게 감염된 가족, 지인으로 나타났습니다. 사망자는 어제 하루 대구, 경북에서 2명 추가돼, 누적 사망자는 총 191명이 됐습니다. 완치, 격리 해제 환자는 약 6,600명이지만, 완치 후 재확진된 사례도 50여건에 달하는데요. 방역당국은 재감염보다는 바이러스가 재활성화된 것에 무게를 두고 각 사례들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할 방침입니다. [앵커] 네, 자가격리 위반 사례가 잇따라 보고되면서 정부는 위치확인용 별도 전자장치 등 대안을 고심하고 있죠. 관련 내용도 전해주시죠. [기자] 네, 정부는 자가격리 대상자의 이탈을 막기 위해 '전자팔찌' 도입까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오늘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비공개 관계장관 회의를 열고 해당 방안의 도입 여부를 논의할 텐데요. 격리대상자 동의를 받아 신체에 전자장치를 착용하도록 하는 방식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습니다. 만약 부착에 동의하지 않을 경우에는 입국을 거부하는 방안 역시 고려 대상입니다. 정부의 엄중 대응 방침에도 거듭 자가격리 위반 사례가 드러나고 있기 때문인데요. 앞서 경기 군포시의 50대 부부와 전북 군산시의 외국인 유학...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