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자가격리자 '전자팔찌' 착용 가닥…무단이탈 차단한다

등록일 2020.04.07 재생수202
자세히

<앵커> 최근 자가격리 이탈 사례가 속출하자 정부가 자가격리자에 대해 전자팔찌 도입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권 침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르면 오늘(7일) 회의를 거쳐 착용 방침을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원종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태국 여행 뒤 자가격리 대상이었지만 PC방과 식당 등을 돌아다닌 20대. 격리 중에 수차례 음식점과 로또방 등을 다닌 부부. 처벌 조항까지 만들었지만 방역망을 비웃듯 자가격리 지침을 위반하는 사례가 늘자, 정부가 더 강한 대책을 꺼내기로 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SBS와의 통화에서 자가격리자에게 전자팔찌를 채우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오늘 오전 10시 국무회의 뒤 비공개 관계장관 회의를 열어 전자팔찌의 실효성과 적용 범위, 시행 가능 시기 등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자가격리 대상자에게 동의를 받은 뒤 전자팔찌를 부착하고, 부착에 동의하지 않으면 입국을 금지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전자팔찌를 부착해 개인의 세세한 동선을 국가가 파악하는 것에 대해 인권 침해 소지가 있다는 우려가 있습니다. 또, 4일 기준으로 3만 7천여 명에 달하는 자가격리자들에게 전자팔찌를 즉시 대량 공급할 수 있는지 등 현실적 문제도 남아 있습니다. 때문에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오늘 이후에도 추가 협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종진 기자(bell@sbs.co.kr)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SBS 2020040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