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전 국민에 주자"…4인 가구 100만 원 vs 1인당 50만 원

등록일 2020.04.07 재생수265
자세히

<앵커> 불과 일주일 전 소득 상위 30%는 제외한다고 했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전 국민으로 확대하겠다고 여당인 민주당이 어제(6일) 말을 바꿨습니다. 4인 가구 기준으로 100만 원씩 주겠다는 것인데, 통합당은 전 국민 1인당 50만 원을 제안했죠. 총선을 앞두고 여야가 경쟁적으로 돈 풀기에 나섰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고정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민주당이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소득 하위 70%에서 전 국민으로 확대하겠다고 나섰습니다. 지난달 30일 정부가 발표한 '소득 하위 70% 선별 지급 방안'에 동의했던 민주당이 1주일 만에 기조가 바뀐 셈입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긴급재난 대책에서는 지역과 관계없이, 소득과 관계없이, 계층과 관계없이 모든 국민을 국가가 보호하고 있다는 것을….] 민주당의 방안은 총선 이후에 4인 가구 기준 100만 원씩 전 국민에게 주자는 것입니다. 하루 앞선 그제는 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전 국민에게 1인당 50만 원씩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자고 제안했습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어제) : (과거 소득 기준이어서) 최근 발생한 재난의 피해를 전혀 반영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70% 경계는) 재난지원금을 받는지 또는 못 받는지 혼란이….] 여야가 경쟁적으로 전 국민 지급을 들고 나오는 것은 총선 때문으로 보입니다. 지난달 30일 당정청 발표 직후 '아쉽다'고 토로했던 민주당도, 재난지원금 지급을 '매표 행위'라고 했던 통합당도 지원금 지급 대상에서 빠지는 국민들의 표심을 신경 쓰는 눈치입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전 국민 지급안에 대해 여당과 조율한 적도, 동의한 적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고정현 기자(yd@sbs.co.kr)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