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위험천만 마스크 소독제…"흡입 시 천식 유발 위험"

등록일 2020.04.07 재생수161
자세히

<앵커> 마스크 대란 이후 소독제를 마스크에 뿌리는 방식으로 사용 기간 늘리는 소비자들 적지 않습니다. 그런데 저희 SBS가 시중에 팔리고 있는 마스크 소독제의 성분을 조사해봤더니, 일부 제품에서 호흡기로 들어갈 경우 위험할 수 있는 성분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안상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주로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되는 마스크용 소독제들입니다. '인체에 무해하다', '마스크의 수명을 연장해준다'는 광고 문구를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시중 판매 중인 제품 가운데 4개 제품을 검사했더니 2개 제품에서 10ppm에서 30ppm까지 '차아염소산' 성분이 나왔습니다. 동물 실험에서는 호흡기 질환이 있는 경우, 차아염소산 30ppm이 섞인 40마이크로리터의 작은 방물 정도의 양에도 폐기능이 떨어지며 천식 증상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됐습니다. [임종한/인하대 사회의학교실 교수 : 사람 세포는 괜찮고 바이러스만 살상하는 건 없어요. 일반 균을 죽이는 거나 우리 세포의 손상이 있는 거나 비슷한 독성이 나타납니다.] 알고 보니 옷이나 신발 등을 소독하는 '일반 소독제' 혹은 '손 세정제'로 신고된 제품들이 마스크용 소독제로 둔갑해 불법 유통되고 있는 겁니다. 환경부도 이런 위험성을 파악하고 지난 2월 말부터 마스크용 소독제로 광고하는 제품 50여 개를 '유통 차단' 조치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제품들은 인터넷 주소만 바꿔 계속 판매되고 있습니다. 환경부는 판매 금지와 전량 회수 등 보다 엄격한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알림보도] 위험천만 마스크 소독제…"흡입 시 천식 유발 위험" 관련 위 보도에서 인용한 논문은 차아염소산에 관한 것이 아니라 차아염소산염을 사용해 실험한 결과임을 밝힙니다. 다만, 차아염소산과 차아염소산염은 같은 염소계 살균제이기 때문에 호흡기로 직접 흡입시 유사한 독성을 가지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상우 기자(asw@sbs.co.kr) ▶ [마부작침]

SBS 2020040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