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현장연결] 정 총리 "젊은이들이 '조용한 전파자'되는 상황 걱정"

등록일 2020.04.07 재생수233
자세히

[현장연결] 정 총리 "젊은이들이 '조용한 전파자'되는 상황 걱정"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했습니다. 조금 전 현장 연결해 잠시 들어보시겠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중3과 고3 학생들의 온라인 개학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얼마 전까지 용어조차 생소했던 온라인 개학을 준비하기 위해 중앙과 지방, 일선 학교와 선생님들 모두 바쁘게 움직이며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교육은 우리 국민들께서 엄격한 잣대로 평가하는 분야입니다. 가보지 않은 길이라 시행착오를 피할 수야 없겠지만 그래도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점검 또 점검하고 긴장해야 하겠습니다. 오늘은 특별히 각 시·도 교육감님들을 회의에 모시고 온라인 개학 준비 상황을 논의하겠습니다. 문제점과 애로 사항은 국민 여러분께 솔직히 말씀드리고 모두의 지혜를 모아 해결 방안을 마련하겠습니다. 우리는 코로나19로 급변하는 환경에서 위기와 기회를 동시에 맞이하고 있습니다. 일례로 세계 많은 나라가 신뢰하고 수입을 원하는 우리의 진단검사키트는 과감하게 승인하지 않았더라면 아직도 심사 중에 있었을 제품들입니다. 꾸준한 R&D를 통해 기초 역량을 확보한 우리 바이오 산업의 경쟁력이 위기 상황에서 규제 장막을 걷고 나타난 것입니다. 고심 끝에 전면 도입하는 원격수업은 코로나19와의 전투 중에 시도하는 또 하나의 담대한 도전입니다. 많은 우려가 있지만 모두의 노력이 뒷받침된다면 오히려 학생들 간 정보 격차를 해소하는 계기가 되고 나아가 미래 교육 혁신의 출발점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대기업을 포함한 각계각층에서 열악한 환경의 학생들을 위한 스마트기기 제공과 통신비 지원 등 기부가 쇄도하고 있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물신양면해서 큰 힘이 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불구하고 문을 연 일부 클럽 등 유흥업소에서는 사람들이 줄서서 몰려들고 있습니다. 젊음을 발산하려는 욕구는 전 세계 공통입니다마는 밀폐된 공간에서 서...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