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선택 4·15] 민주 수도권·험지 '쌍끌이'…통합당 '전국 표심잡기'

등록일 2020.04.07 재생수311
자세히

[선택 4·15] 민주 수도권·험지 '쌍끌이'…통합당 '전국 표심잡기' [앵커] 총선이 8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유권자들의 표심을 잡기 위한 여야의 지원 유세전도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민주당과 통합당은 수도권에 이어 전국적으로 선거 유세 반경을 넓히고 있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한지이 기자. [기자] 민주당은 오늘 서울과 경남, 호남 지원 유세를 동시다발적으로 이어갑니다. 민주당 이인영 공동선대위원장은 서울 서초구를 시작으로 강남과 송파 등 이른바 '강남 벨트'에서 지원유세를 할 예정인데요. 불출마 중진 의원들로 구성된 '라떼는 유세단'은 거제와 통영 등 경남 지역에서 표심 잡기에 나서고,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어제 광주에 이어 오늘은 소병철, 김승남, 김원 후보를 찾아 호남 민심 공략을 이어갑니다. 민주당의 총선을 지휘하고 있는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은 별도의 후보 지원 유세 없이 종로 민심 다지기에 집중할 예정입니다. 미래통합당 지도부는 수도권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표심잡기에 나서는데요. 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서울 성북을을 시작으로, 강원도와 경기 지역을 차례로 돌며 지지를 호소할 계획입니다. 서울 종로 유세에 주력하고 있는 황교안 대표는 오늘 서울 중구성동을 지역구를 찾아 총괄선대위원장으로서 지상욱 후보와 함께 공동 유세에 나섭니다. 유승민 의원은 대전 유성갑과 서구을, 그리고 경남 양산갑에 출마한 윤영석 후보의 선거사무소를 찾아 총선 승리를 당부할 예정입니다. 민생당 손학규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어제에 이어 오늘도 수도권 유세를, 정의당 심상정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생계곤란 등 어려움을 겪은 대학생들과 면담합니다. 국토대종주 7일 차를 맞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오늘 전북 진안에서 충남 금산까지 30km를 달릴 계획입니다. [앵커]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는 긴급재난지원금을 둘러싼 여야의 입장 차이가 좁혀지지 않고 있죠? [기자] 총선을 앞두고 여야 할 것 없이 긴급재난...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