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비디오머그] "모든 국민에게"…1인당 50만 원 vs 4인 가구 100만 원

등록일 2020.04.07 재생수23
자세히

정부가 얼마 전 전체 가구의 약 70%에 긴급재난지원금을 주겠다고 했었는데 민주당이 그제(6일) 그걸 모든 국민에게 주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했습니다. 4인 가구 기준으로 소득에 관계없이 모두 100만 원씩 주겠다는 겁니다. 이에 앞서 통합당도 어제 국민 한 사람에게 즉각 50만 원씩 주자고 제안했었습니다. 총선을 앞두고 여야가 모든 국민에게 돈을 나눠주자며 경쟁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첫 소식 고정현 기자입니다. <기사 내용> 민주당은 그제(6일)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소득 하위 70%에서 전 국민으로 확대하겠다고 나섰습니다. 지난달 30일 정부가 발표한 '소득 하위 70% 선별 지급 방안'은 정부안보다는 민주당안에 가까웠고 민주당도 동의해 발표된 건데 1주일 만에 기조가 바뀐 셈입니다. 이해찬 대표는 이런 설명을 내놨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긴급재난 대책에서는 지역과 관계없이, 소득과 관계없이, 계층과 관계없이 모든 국민을 국가가 보호하고 있다는 것을….] 민주당의 방안은 총선 이후에 4인 가구 기준 100만 원씩 전 국민에게 주자는 겁니다. 확정된 정부의 선별 지급 방침을 총선을 앞둔 여당이 깨려는 겁니다. 하루 앞선 그제(5일)는 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전 국민에게 1인당 50만 원씩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자고 제안했습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그제) : (과거 소득 기준이어서) 최근 발생한 재난의 피해를 전혀 반영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70% 경계는) 재난지원금을 받는지 또는 못 받는지 혼란이….] 여야가 경쟁적으로 전 국민 지급을 들고나오는 건 총선 때문으로 보입니다. 지난달 30일 당·정·청 발표 직후 '아쉽다'고 토로했던 민주당도,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지난달 31일) : 재정 여력을 비축하려는 현실적 고려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저 역시 좀 아쉽습니다.] 재난지원금 지급을 '매표 행위'라고 했던 통합당도, [박형준/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 (지난달 31일) : 매표형 정책으로 반대하...

SBS 2020040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