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자막뉴스] "격리 비용 못 낸다"던 타이완 여성, 결국...

등록일 2020.04.07 재생수149
자세히

지난 2일 입국한 30대 타이완 여성은 도착 당시 시설격리와 비용 납부에 동의해 배정된 격리시설로 이동했습니다. 격리시설 입소에 드는 비용은 하루 10만 원, 2주 기준 140만 원입니다. 하지만 입소 과정에서 돌연 비용을 낼 수 없다고 입장을 번복해 퇴소 조치됐고 청주출입국·외국인사무소로 인계됐습니다. 법무부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정부의 격리조치를 거부했다고 보고 곧바로 이 타이완 여성을 추방했습니다. 지난 1일부터 정부가 모든 입국자에 대해 2주간 격리 조치를 의무화한 뒤 강제 추방이 이뤄진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와 별도로 우리나라에 입국하기 전 격리조치를 거부해 입국 자체가 거부된 외국인은 11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법무부는 입국 뒤 격리조치를 위반한 외국인에 대해서도 엄정 대응에 나섰습니다. 군산에서 격리 장소에 휴대전화를 두고 몰래 외출했던 베트남 유학생 3명을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현재 진행 중인 수사와 처벌 상황을 지켜본 뒤 강제 출국 조치 여부 등을 결정할 예정입니다. 또 언론을 통해 격리 위반 사례가 알려진 영국인 등 외국인 5명에 대해서도 관할 지방자치단체 자료를 확보해 분석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모두 코로나19 확진자인 만큼 치료가 마무리돼 병원 격리가 해제되는 대로 소환조사해 엄정 처분할 방침입니다. 취재기자 : 박서경 영상편집 : 오훤슬기 그래픽 : 황현정 자막뉴스 : 육지혜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24시간 코로나19 실시간 LIVE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