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당당당] 인천 연수을...'재선 도전' 통합당 민경욱 후보

등록일 2020.04.07 재생수523
자세히

■ 진행 : 김대근 정치부 기자, 이승배 정치부 기자 ■ 출연 : 민경욱 / 인천 연수을 통합당 후보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기자] 총선을 앞두고 YTN 기자들이 유세열기가 뜨거운 지역구 현장으로 나왔습니다. 오늘은 인천 연수을에서 함께하고 있는데요. 지역구 후보들의 얘기를 들어보는 시간 마련했습니다. 이번 시간에는 미래통합당의 민경욱 의원과 함께합니다. 안녕하십니까? [민경욱] 안녕하십니까? 아름다운 송도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기자] 감사합니다. 여기 경치가 참 좋더라고요. [민경욱] 정말 좋습니다. 요즘에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많은 분들이 못 오고 계시지만 원래 많은 분들이 찾는 명소입니다. [기자] 유세 때문에 요즘 바쁘실 텐데. 많은 분들이 아시니까 유세에 유리하지 않을까 싶으면서도 그런데도 호감을 사기 위한 본인만의 비결이 있다, 비법이 있다 이렇게 말씀하셨어요. 어떤 비법이 있으신가요? [민경욱] 아침에 요즘에는 아침 출퇴근 인사밖에 대면접촉을 할 수가 없습니다. 명함을 나누어드리는 것도 부담스러워하시거든요. 그래서 아침에 보면 인사들을 다들 하죠. 인사들을 하면 저쪽에서 오면서 고맙게도 같이 인사해 주시는 분이 계십니다. 그러면 그걸 표시를 해야 될 거 아니에요. 이렇게 인사하다가 저쪽에서 이렇게 인사한다고 이걸 더 빨리 흔든다고 보실 리도 없고 그래서 저는 이렇게 인사하다가 저쪽에서 인사를 하시면 바로 그냥 하트를 날립니다. 하트를 날리는데 그게 끔찍하죠. 끔찍한데 귀엽게 봐주시는 분들은 깔깔 웃고 가십니다. [기자] 하트 움짤이 그래서 나온 거군요. [민경욱] 맞습니다. 하트 요정이라고 하던가요? [기자] 요정 맞습니까? [민경욱] 요정은 아닌 것 같습니다마는. [기자] 요정이 맞는지는 대화를 해 보면서 알아보겠습니다. 이렇게 말씀 들어보면 반응 좋은 것 같은데. 그럼...

YTN 2020040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