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日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1,200조원 쏟아붓는다

등록일 2020.04.07 재생수230
자세히

日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1,200조원 쏟아붓는다 [앵커] 일본이 오늘 오후 국가긴급사태를 선언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코로나19 상황이 갈수록 심각해지자,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비상카드를 꺼내 든 겁니다. 경제적 충격을 줄이기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의 경제 대책도 내놓을 예정입니다. 김영만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함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오늘 오후 국가긴급사태를 선언합니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에 대응해 국가긴급사태 선언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발령 지역은 모두 7곳으로 도쿄도, 가나가와현, 사이타마현, 지바현 등 수도권과 우리 교민이 많이 사는 오사카부와 효고현, 후쿠오카현입니다. 2013년 특별조치법 발효 이후 처음 선포된 긴급사태는 내일(8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발효됩니다. 긴급사태가 선포되면 일본 정부와 지자체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주민들에게 외출 자제와 휴교 등을 요청할 수 있고, 영화관과 백화점 등 다중이용시설의 이용을 제한할 수 있습니다. 병상 확보나 임시의료시설에 필요한 토지 이용을 위해 개인의 재산권을 제한할 수도 있습니다. 또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의 경제대책을 내놓습니다. "전례 없는 규모로 일본 국내총생산 GDP의 20%에 해당하는 108조엔(1,200조원)의 경제 조치를 시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 재원으로 코로나19 사태로 소득이 줄어든 1천만 가구에 30만엔, 우리 돈 340만원의 현금을 나눠주고 26조엔, 우리 돈 290조원 규모의 납세와 사회보험료 납부를 유예해 줍니다. 하지만 오늘 긴급사태 선언은 뒷북 조치라는 비판도 나옵니다. 일본에선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급증해 5천명에 육박하면서 일부 지역에선 의료시스템 붕괴를 위협하고 있어 골든타임을 놓쳤을 수도 있다는 평가가 제기됩니다. 연합뉴스 김영만입니다. (ym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