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손목밴드 검토"...이틀 연속 50명 이하 추가 확진

등록일 2020.04.07 재생수148
자세히

[앵커] 코로나19 자가 격리자의 무단 이탈을 막기 위해 정부가 손목밴드 도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또 젊은이들이 몰리는 클럽 등 유흥업소를 집중 단속하기로 했습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는 이틀 연속 50명을 밑돌았지만 해외 유입 사례가 꾸준히 늘고 있어서, 아직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종균 기자! 집단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자가 격리자 관리가 중요한데, 얼마나 됩니까? [기자] 어제 오후 6시 기준으로 국내 자가 격리자는 모두 4만6천여 명이고, 이중 해외에서 입국한 자가 격리자가 3만8천여 명이나 됩니다. 대부분 자가격리를 잘 지키지만 일부 이탈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자가격리자 가운데 75명이 위반했고 6명이 기소됐습니다. 특히 최근 휴대전화를 두고 나가거나, 휴대전화의 위치정보를 끄고 외출하는 사례들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정부는 오늘 자가 격리자의 무단이탈을 예방하기 위해 손목 밴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젊은이들이 몰리는 클럽을 집중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기존에는 위생공무원 위주로 점검했는데 금요일과 토요일 등 주말을 중심으로 경찰과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이 참여하는 합동 점검으로 전환합니다. 특히 밤 11시부터 새벽 4시까지 클럽의 주요 영업시간에 집중 단속합니다. [앵커] 먼저 공식집계 결과, 어제도 일일 신규 환자가 50명이 안 된다고요? [기자] 월요일인 어제 신규 환자가 47명 추가됐는데, 일요일과 같은 숫자입니다. 방역 당국은 '고강도 거리 두기' 효과가 시작된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신규 환자 중 30명이 국내에서 확진됐고, 나머지 17명은 해외 유입 사례입니다. 특히 해외 유입 14명은 공항 검역과정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사망자는 어제 하루 6명이 늘어 지금까지 숨진 사람은 192명입니다. 또 어제 96명이 격리 해제돼 완치 판정된 환자는 지금까지 6,694명으로 나타났습니다. [앵커] 지역별로는 어떻습니까?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