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손목 밴드' 먼저 찬 홍콩, 어떻게 운영했나 보니

등록일 2020.04.07 재생수50
자세히

<앵커> 방금 들으신 것처럼 인권 침해 논란과 함께 지금 국내 자가격리자가 4만 명이 넘는데 그 비용은 다 어떻게 할지, 또 관리는 잘 될지 고민할 부분이 많습니다. 홍콩에서 손목밴드를 이미 도입했었는데 어떻게 운영됐는지 남주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홍콩은 지난 2월 3일 처음 손목밴드를 도입했습니다. 중국 우한에서 온 사람들이 대상이었습니다. 지난달 중순에는 착용 대상을 해외에서 입국한 모든 사람으로 확대했는데, 직후에는 기술적인 문제로 손목밴드의 3분의 1만 작동되는 시행착오를 겪기도 했습니다. 검역 과정에서 놓치거나 제대로 설명을 듣지 못하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찰스 목/홍콩 주민 : 많은 사람이 몰려 혼란이 빚어진 공항 내의 절차적 문제, 처리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타이완에서도 전자팔찌에 대한 논의가 있었지만 법적 권한 문제 등이 제기돼, 현재는 우리나라와 비슷한 휴대전화 위치 추적 기반 시스템이 활용되고 있습니다. 기술적, 절차적 문제 외에 법적, 인권적 측면에서도 논란이 없도록 충분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겁니다. 국내 검역에서 사용되는 자가격리 앱만 해도 개인정보, 위치정보 제공과 이용에 대한 동의는 필수입니다. 자가격리 앱 설치율이 100%에 한참 못 미치는 이유입니다. [박종현/범정부대책지원본부 홍보관리팀장 : 현재 국내 발생 자가격리자의 경우 앱 설치율이 60%를 조금 넘고 있는데, 이는 동의에 기반해서 기인한 큰 이유가 있는 것 같습니다.] 현재 자가격리자는 전국에 4만 6천566명. 정부는 해외 입국자 증가 추세를 볼 때 그 숫자가 8만에서 9만 명 정도까지 늘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손목밴드를 도입한다 해도 비용과 관리는 어떻게 감당할 건지, 기존 격리자에게 소급적용할 건지도 정부가 고민해야 할 과제입니다. (영상취재 : 설민환·김민철, 영상편집 : 장현기) ▶ 자가격리 이탈 속출…정부, '손목 밴드' 도입 고심 ▶ 경고 · 점검도 무색…자가격리 위반 '황당 사례' 속출 <이미지를 클...

SBS 2020040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