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코로나19 막기 위해 늘어난 '집콕'…가정폭력도 급증

등록일 2020.04.07 재생수118
자세히

코로나19 막기 위해 늘어난 '집콕'…가정폭력도 급증 [앵커] 코로나19 확산으로 외출 금지령이 내리고, 집안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가정폭력이 더 심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유엔은 각국 정부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김효섭 PD입니다. [리포터] 영국 BBC의 앵커 빅토리아 더비셔의 트위터입니다. 방송 당시 모습과 자신의 손을 찍은 사진에는 숫자가 적혀 있는데, 이는 영국의 가정폭력 상담기관 전화번호로 시청자에게 알리기 위해 적어둔 겁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이동제한령이 내려진 뒤 영국에서는 가정폭력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영국 가정폭력 상담기관에 따르면 최근 1주일간 신고전화가 25%, 홈페이지 접속은 150%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다른나라들도 상황은 비슷합니다. 미국, 프랑스, 남미 등에서도 코로나19 확산으로 정부의 봉쇄조치가 내려진 뒤 가정폭력 보고 사례가 급증해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코로나19는 다양한 도전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그 중 우리는 가정 폭력이 증가할 수 있다는 가능성에 직면해 있습니다." 여성 단체들은 캠페인은 비롯해 가정폭력에 노출된 여성을 보호하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을 요구했습니다. "정부는 가정폭력 피해자들을 보호하는 기관에 재정지원을 해줘야 합니다."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한 유엔도 코로나19로 인한 가정폭력 문제의 해결을 강조했습니다. "각국 정부는 여성에 대한 폭력 예방과 보상을 코로나19에 대한 국가 대응 계획의 핵심 부문으로 만들 것을 촉구합니다." 한편 그린란드 등 일부 지역에선 가정폭력을 줄이기 위해 피해자에 대한 이동제한 완화와 술판매 금지 등을 시행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연합뉴스TV 김효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