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강남 대형 유흥업소 직원 감염…연예인 만난 뒤 '증상'

등록일 2020.04.07 재생수19,987
자세히

<앵커> 이런 가운데 서울 강남의 한 대형 유흥업소에서 일하던 사람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일본에 다녀온 한 연예인을 통해서 감염된 걸로 파악됐는데 또 다른 집단 감염으로 이어지지는 않을지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 내용은 김상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강남의 한 유흥업소. 잠긴 출입문 앞에 휴업 안내문이 붙어 있습니다. 이 업소에서 일한 36살 여성 A 씨가 지난 2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 씨는 지난달 26일 일본을 다녀온 아이돌 그룹 출신 윤학을 만났는데 29일부터 증상이 나타나 자가격리를 했습니다. 상황을 지켜보던 A 씨는 윤학이 지난 1일 확진 판정을 받자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다음 날인 2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문제는 A 씨가 윤학을 만난 다음 날인 27일 저녁 8시부터 다음 날 새벽 5시까지 업소에 나와 일했다는 점입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건당국은 A 씨가 근무할 때 종업원과 손님이 150명 정도 있던 걸로 파악했습니다. 해당 업소는 종업원들이 여러 방을 돌아다니며 일하는 방식이어서 접촉자가 여럿 발생했을 수 있습니다. [제보자 : 업종들의 특성상 아가씨들이 이렇게 (방을) 돌아다니거든요. 그러다 보니까 이게 위험한 거죠.] 보건 당국의 대응에도 문제가 있었습니다. A 씨 증상 발현 하루 전인 지난달 28일 유흥업소 근무 사실을 확인해야 했지만 A 씨가 직업을 프리랜서라고 밝히며 당일 새벽 근무 사실을 숨기는 바람에 후속 조치가 늦어진 겁니다. [강남구청 관계자 : 저희 입장에서는 수사관이 아니잖아요. 확진자들의 기억이나 진술에 의해서 우리는 하고….] A 씨와 함께 살며 같은 업소에서 일하는 31세 여성도 어제(6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보건당국은 오늘에야 유흥업소를 방문해 당일 근무한 종업원 명단 확보에 나섰고 해당 업소 이용자들에게 선별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SBS 2020040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