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아베 "긴급사태 선언, 세 가지 피해달라"…절박한 호소

등록일 2020.04.07 재생수505
자세히

<앵커> 일본 정부가 오늘(7일) 도쿄를 비롯한 전국 7개 지자체에 긴급사태를 선포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도쿄 특파원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유성재 특파원, 긴급 사태를 선포했다는 건 그만큼 지금 일본 상황이 심각하다는 뜻이겠죠? <기자> 특히 인구가 집중된 대도시 지역에서 감염 경로를 파악하기 어려운 환자들이 속출하고 있는데, 이런 상황을 어떻게든 잡아보겠다는 겁니다. [아베/일본 총리 : 감염 경로를 특정할 수 없는 사례가 늘고, 급속한 증가가 확인되고 있습니다.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하겠습니다.] 긴급사태는 도쿄 수도권과 오사카-효고, 후쿠오카 등 7개 지자체에 내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선포됐습니다. 아베 총리는 조금 전 기자회견에서 긴급사태를 선언할 수밖에 없는 절박한 사정을 설명하면서 밀폐, 밀집, 밀접 이렇게 세 가지를 피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앵커> 이와 함께 역대 최대 규모의 경제 지원책도 나왔던데 어떤 내용이 들어 있나요? <기자> 전체 규모 108조 엔, 우리 돈 1천200조가 넘는 긴급 경제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일본 국내 총생산의 20%로 역대 최대 규모입니다. 세대당 30만 엔, 330만 원을 현금으로 지급하고 아동수당을 받는 가구에는 자녀 1명당 1만 엔을 추가로 줍니다. 수입이 절반 이상 줄어든 중소기업과 개인 사업자에게는 최대 200만 엔을 지급합니다. 또 기업의 세금과 사회보험료의 납부를 1년 동안 유예해 주기로 했습니다. <앵커> 긴급사태가 7개 지자체에 선포됐다고 앞서 전해드렸는데, 그러면 해당 지역은 전과 뭐가 달라지는 건가요? <기자> 해당 지역의 지자체장이 필요한 조치를 취할 법적 권한을 갖게 되는데, 고이케 도쿄도지사가 주민들에게 평일과 주말 모두 외출 자제를 요청했습니다. 또 심야 주점 등에도 임시 휴업을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조치에 처벌 규정은 없어서 어느 정도 효과가 있을지는 지켜봐야겠습니다. (영상취재 :한철민, 영상편집 :...

SBS 2020040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