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아동 성 착취물 유포' 잡고 보니…만 12세도 있었다

등록일 2020.04.07 재생수795
자세히

<앵커> 아동 성 착취물 유포와 관련한 수사 상황 전해드립니다. 조주빈이 활동한 텔레그램뿐만 아니라 다른 온라인 메신저에 대해서도 수사가 이뤄지고 있는데, 경찰이 '디스코드'라는 메신저를 통해 성 착취물을 퍼트린 10명을 붙잡았습니다. 붙잡힌 사람 가운데 8명은 미성년자였습니다. 보도에 조윤하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이 한 남성의 방에 들이닥칩니다. [아동 청소년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부분하고 압수수색 영장이 발부된 거예요.] 온라인 메신저 '디스코드'에서 아동 청소년 성 착취물을 유포한 대학생 A 씨에 대한 압수수색 장면입니다. 디스코드는 게임을 즐기는 10대들이 주로 이용하는 메신저로 인터넷 카페와 비슷한 채널을 만들면 여러 이용자가 접속해 콘텐츠를 공유할 수 있습니다. 경찰이 텔레그램 박사방, n번 방처럼 디스코드를 통해 성 착취물을 유포한 10명을 붙잡았습니다. A 씨 등 3명은 여러 명이 접속하는 채널에 성 착취물을 유포한 혐의, 7명은 접속자들과 1대 1로 대화하며 1개에 1만 원에서 3만 원을 받고 공유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이 소지한 성 착취물은 1만 6천 건에 이릅니다. 붙잡힌 10명 가운데 8명이 미성년자였는데 만 12세 촉법소년도 있었습니다. [김선겸/경기북부경찰청 사이버수사대장 : 디스코드 내에 박사방에서 확인되는 성 착취물 영상이 일부 확인되는 부분들이 있었고….] A 씨를 구속하고, 나머지 9명을 입건한 경찰은 또 다른 유포자와 구매자 등 86명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최대웅, 영상편집 : 김준희) ▶ '박사방 사회복무요원' 관리 공무원도 입건…처벌은? 조윤하 기자(haha@sbs.co.kr)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SBS 2020040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