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TV조선

아베, 감염자 폭증에 뒤늦게 도쿄 등 7곳 '긴급사태' 선포

등록일 2020.04.07 재생수76
자세히

[앵커] 미국에 이어 일본도 감염자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도쿄가 제2의 뉴욕이 될 거란 전망까지 나오자 아베 총리가 결국 손을 들었습니다. 오늘 저녁 도쿄와 오사카 등 7개 지역에 긴급 사태를 선포하고 1200조원에 달하는 엄청난 규모의 경기 부양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올림픽 연기 선언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때를 놓쳤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아베 총리가 궁지로 몰리고 있습니다. 송지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베 총리가 의료 붕괴 우려 속에 내일부터 한 달간 도쿄와 오사카, 후쿠오카 등 7개 지역을 대상으로 긴급사태를 선포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 속도로 확산이 계속되면 감염자가 2주 후 1만 명, 한 달 뒤엔 8만 명이 넘을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사람과 사람간 접촉 기회를 최소 70%, 최대 80% 줄일 수 있다면 2주 후에는 감염자 증가를 정점 통과(peak out) 시킬 수 있습니다." 정부는 호텔을 야전 병원으로 전용하는 등, 개인 재산권을 제한할 수 있게 됩니다. 외출 자제령도 내릴 수 있는데, 위반시 처벌 근거는 없지만 심리적 압박 효과가 클 것으로 보입니다. 현지 언론은 아베 총리가 정책 핵심인 '아베노믹스'를 지키려 때 늦은 결정을 내렸다고 분석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108조엔, 우리 돈 1200조원 넘는 초대형 부양책도 발표했습니다. 가구당 30만 엔씩 현금을 지급할 예정인데, 수급 조건과 절차가 까다로워 혼선을 빚고 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아베 총리는 올림픽 연기 때처럼 긴급사태 역시 끌었다"면서 "권력 정점에 있다기보다 포로가 된 모습"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긴급사태를 의회 승인 없이 내각 결정으로 선포할 수 있어야 한다며 개헌 필요성도 주장했습니다. 앞서 어제 주일 미군은 일본 수도권 미군 기지에 공중위생 긴급사태를 선언했습니다. TV조선 송지욱입니다. 송지욱 기자(jiuksong@chosun.com) - Copyr...

TV조선 2020040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