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뉴질랜드 보건부 장관, 봉쇄령 어기고 나들이...각료 일탈에 비난 쇄도

등록일 2020.04.07 재생수22
자세히

뉴질랜드 전역에 봉쇄령이 내려진 가운데 코로나19 방역을 지휘하는 보건부 장관이 정부 지침을 어기고 가족과 나들이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거센 비난에 휩싸였습니다. 뉴질랜드 언론은 데이비드 클라크 보건부 장관이 지난달 25일 봉쇄령이 발령된 뒤 주말에 산악자전거를 타거나 차를 몰고 20km 정도 떨어진 바닷가로 가족들과 나들이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습니다. 클라크 장관은 지난주 산악자전거 코스 주차장에 세워진 자신의 자동차 사진이 공개된 뒤에도 이를 시인하거나 사과하지 않아 문제를 키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전 국민에게 봉쇄령 기간 중 낚시나 서핑, 등산 등 야외활동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는데 정작 방역 업무를 책임진 각료가 오히려 정부 지침을 어긴 것입니다. 클라크 장관의 규정 위반 사실이 드러나자 아던 총리는 10위였던 클라크 장관의 내각 서열을 꼴찌인 20위로 강등했고, 그가 겸임하던 재무 차관직도 박탈했습니다. 클라크 장관은 현지 시각 7일 국회 코로나19 특별위원회 회의에서 자신의 잘못을 뒤늦게 시인하면서 "자신이 규정을 지키지 못한 것뿐 아니라 모범을 보이지 못한 것에 대해 총리에게 사과하고 사의를 표했다"고 밝혔습니다. 뉴질랜드는 지난달 25일 자정부터 학교와 공공시설, 대다수 업체 등이 문을 닫고 전 국민이 집에 머무는 4주간의 봉쇄령을 시행 중입니다. 이교준 [kyojo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24시간 코로나19 실시간 LIVE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