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정공법] 정당들의 '여성 안전 공약', 비교해보니

등록일 2020.04.07 재생수258
자세히

<앵커> SBS와 한국정책학회가 함께 준비한 총선 '정책공약 보는 법', <정공법> 세 번째 순서입니다. 오늘(7일)은 주요 정당들의 '여성 안전 공약'을 살펴봅니다. 김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성 착취 영상물을 만들어 뿌린 텔레그램 'n번방' 사건 이후 여성 안전은 다시 한번 사회적 화두로 떠올랐습니다. 그래서 민주당과 통합당 모두 불법 촬영에 악용될 우려가 큰 변형 카메라, 즉 몰카를 만들거나 팔거나 살 때 신원을 등록하는 제도를 도입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교수님, 이 공약 어떻게 보시나요? [정헌주/연세대 행정학과 교수 (한국정책학회) : 해외 구매라든가 이런 걸 통해서 내지는 스스로 초소형 카메라를 변형해서 만들 수 있는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정책적 효과가 나타나기는 어렵지 않을까….] 다른 공약을 보면, 민주당은 웹하드 등에 있는 불법 촬영물을 AI 기술로 지우는 시스템을 만들겠다고 하고, 통합당은 영상을 갖고 협박하는 행위를 성폭력 수준으로 처벌하겠다고 합니다. [정헌주/연세대 행정학과 교수 (한국정책학회) : 민주당의 경우에는 피해자 구제, 피해자 지원에 초점을 맞춘 반면에 미래통합당의 경우에는 처벌에 조금 더 방점이 찍혀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당과 정의당은 성폭행 가해자가 협박하지 않았더라도 피해자가 동의하지 않은 경우라면, 가해자를 처벌할 수 있게 하는 '비동의 간음죄' 도입을 공약했습니다. [정헌주/연세대 행정학과 교수 (한국정책학회) : 여성 폭력 방지 정책을 내실화하기 위해서 전반적 제도적인 개혁을 추구하고 있고요.] 통합당의 공약은 현관문 경보 장치와 휴대용 비상벨을 여성 1인 가구에 설치해주겠다는 겁니다. [정헌주/연세대 행정학과 교수 (한국정책학회) : 실생활에서 안전을 느낄 수 있는 그러한 정책들을 제시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예산 확보 방안들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으로 제시되지 않고 있다는 점이….] 민생당은 여성 신변 보호용 스마트워치를 성범죄 피해가 우려되는 경우에도 지급한다는 공약을

SBS 2020040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