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금융거래로 회원 특정…추가 공범도 추적

등록일 2020.04.07 재생수120
자세히

금융거래로 회원 특정…추가 공범도 추적 [앵커] 현재 경찰의 박사방 수사는 두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압수수색을 통해 추가로 찾은 조주빈의 가상화폐 지갑주소에 돈을 보낸 내역으로 유료회원을 특정하고, 핵심 공범 '사마귀'를 좇고 있는데요. 조한대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경찰은 박사방의 유료회원을 특정하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앞서 경찰은 조주빈의 가상화폐 지갑주소를 추가로 찾아, 거래소와 구매대행업체 모두 20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경찰이 조주빈 거주지에서 압수한 현금 1억 3천만원에 압수수색을 통해 추가로 확보한 가상화폐까지 더하면 범죄수익으로 추정되는 금액은 더 커지게 됩니다. 경찰은 새로 찾은 지갑주소로 가상화폐를 보낸 이들을 유료회원으로 특정하고 처벌할 방침입니다. 경찰은 조씨 측이 언급한 박사방 공동운영자 3명 중 한 명인 대화명 '사마귀'의 뒤도 추적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이 파악한 조주빈의 공범은 대부분 체포했다"고 말했습니다. 핵심 공범인 사마귀까지 검거하면 박사방 운영진의 전반적인 실체가 드러나는 셈입니다. 전문가들은 현 상황에선 섣불리 범죄단체조직죄를 적용할 순 없지만, 적용 가능성은 있다고 말합니다. "최근 대법원 판례들을 보면 점점 범단(범죄단체) 인정을 확장하는 그런 추세거든요…회원들 중에도 성착취 동영상 제작의 공범으로 볼 수 있는 사람들이 있잖아요." 앞으로 진행될 공범과 유료회원에 대한 경찰 수사에 따라 범죄단체조직죄의 적용 여부가 판가름 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조한대입니다. (onepunch@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