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신선 식품 '변질' 파악하는 스티커 나왔다

등록일 2020.04.08 재생수244
자세히

[앵커] 냉장·냉동식품이 변질해 심지어 사망에 이르게 하는 이른바 '햄버거병' 들어본 적 있으시죠? 국내 연구진이 신선 식품 배송 과정에서 변질 여부 등을 곧바로 확인할 수 있는 안심 스티커를 개발했습니다. 이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일반적으로 냉장·냉동식품이 상온에 노출되면 세균이 증식하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겉으로 보기에는 변질 여부를 파악하기 어렵습니다. 국내 연구진이 냉장·냉동 배송차량의 오작동 등으로 발생할 수 있는 햄버거병 등 식중독을 미리 막을 수 있는 '안심 스티커'를 개발했습니다. [최세진 / 한국화학연구원 바이오화학연구센터 : 나노 섬유가 상온에 노출되면 필름으로 변화되면서 빛을 투명하게 투과를 시킬 수 있기 때문에 음식이 상했나, 안 상했나를 쉽게 판별할 수 있는 그런 기술입니다.] 기술의 핵심은 상온에 노출되면 투명해지는 나노 섬유 필름입니다. 저온 상태의 나노 섬유 필름은 안정된 형태로 빛을 산란시켜 불투명하지만, 상온에서는 나노 섬유 구조가 붕괴하면서 빛이 투과돼 투명해지는 원리입니다. 또, 식료품에 따라 부패시간이 다른 점에 착안해 스티커별로 30분에서 최대 24시간까지 투명도를 조절하는 일종의 타이머를 설정해 노출 시간도 알 수 있습니다. 얇고 유연한 데다 제조 비용이 10원대로 싸고, 임의로 조작할 수 없는 게 강점입니다. [오동엽 / 한국화학연구원 바이오화학연구센터 : 다양한 상품에 이용될 수가 있고 그다음에 내구성이 좋아서 적재해서도 이 상품이 망가지지 않고 기능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시장성이 높다고 여겨집니다.] 신선 배송시장의 안전성과 국민 건강을 한 차원 끌어올릴 이 기술은 세계적 학술지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스'에 실렸습니다. YTN 이정우[leejwoo@ytn.ci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