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서울서 코로나19 첫 사망자…폐암 앓던 콜센터 직원 남편

등록일 2020.04.08 재생수245
자세히

<앵커> 어제(7일)는 서울에서도 처음으로 코로나19 사망자가 나왔습니다. 구로 콜센터 직원의 남편으로 4명의 가족 모두 감염됐는데 폐암 말기였던 남편이 숨진 겁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애도의 뜻을 밝혔습니다. 보도에 김민정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 서울에서 처음 나온 코로나 사망자는 지난달 코로나 집단 감염이 발생했던 구로구 콜센터 직원 A 씨의 남편입니다. 서울 확진자 581명 가운데 첫 사망 사례입니다. 콜센터 직원 38살 A 씨는 지난달 18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고, 하루 뒤 A 씨의 남편과 15살 아들, 12살 딸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폐암 말기 환자였던 44살 남편은 지난달 19일 병원에 입원했다 어제 끝내 숨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인은 폐암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와 아들은 서남병원에 입원했다가 완치돼 퇴원했고, 딸은 아직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SNS를 통해 고인의 죽음을 애도했습니다. 박 시장은 "앞으로 한 분의 목숨도 잃을 수 없다는 다짐으로 모든 확진자와 함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어제 집계 기준 국내 코로나 확진자는 총 1만 331명, 사망자는 199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민정 기자(compass@sbs.co.kr)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SBS 20200408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