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신규확진 이틀 연속 50명 미만…집단감염 우려 여전

등록일 2020.04.08 재생수213
자세히

신규확진 이틀 연속 50명 미만…집단감염 우려 여전 [앵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50명을 밑돌았습니다. 하지만 집단감염 우려가 여전하고 해외유입 사례도 지속되고 있어 여전히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인데요. 보도국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김경목 기자. [기자] 네, 어제(7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47명 추가로 발생했습니다. 누적 확진자는 1만331명입니다. 이틀 연속 50명을 밑도는 증가폭을 유지했는데요. 지역별로는 서울과 경기 수도권에서 14명, 대구에서 13명이 나왔습니다. 해외 유입 사례는 17명으로 신규 확진자의 36%를 차지했습니다. 앞서 방역 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 연장하면서 신규 확진자 증가폭 목표치를 하루 50명 미만으로 잡았는데요. 확진자 증가폭이 둔화세를 보이고 있지만 긴장을 늦출 단계는 아니라는 게 방역당국의 설명입니다. 지역사회에 확인되지 않은 감염과 해외 유입이 계속해서 이어져 안심할 수 없다는 겁니다. 또 자가격리자 이탈도 속출하고 있어서 정부는 손목밴드 부착 여부를 계속해서 논의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현재 자가격리자는 모두 4만 6천여명입니다. [앵커] 우려했던 유흥주점 내 코로나19 확진, 또 서울에서 첫 사망 사례도 발생을 했는데, 관련내용 정리해볼까요. [기자] 네, 클럽과 대형 유흥업소 같은 밀폐된 공간에서의 집단감염 가능성은 꾸준히 제기돼 왔는데요. 서울 강남의 유흥주점 여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여성은 지난달 26일 일본을 다녀온 남성 연예인과 접촉하고 일주일 뒤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요. 지난달 27일 저녁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업소에서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고, 이 여성과 접촉한 다른 남성도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방역당국은 업소 관계자와 방문자, 지인 등 접촉자 100여명을 추적하고 있는데요. 추가 집단감염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으로 사망한 사례도 발생했습니다...

연합뉴스TV 20200408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