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민심2020] 7백만 유권자, 90년대생은 이미 왔다 - 총선을 알다

등록일 2020.04.08 재생수723
자세히

[김아람 / 96년생 : (남자 안 만나?) 소개팅 들어왔는데 '자만추'라서 거절했어.] [김병진 / 98년생 : (탕수육은 당연히 부먹이지?) 부먹은 '믿거'죠 '믿거'!] [송주원 / 93년생 : (집들이 선물 기대해도 되죠?) 집들이 선물은 휴지가 '국룰'이야!] [기자] 지난해 여름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전 직원에게 선물해서 유명해진 베스트셀러인데요. 90년대생의 대표적인 특징으로 '줄임말'을 꼽고 있습니다. 이제 90년대생은 모두 20대 청년이 됐습니다. 지금까지 없었던 낯선 세대 같지만, 7백만 명에 이르는 당당한 유권자입니다. ▲ 꼰대들의 청년 공약은 병맛? 우리 사회에서 '청년' 문제가 주목받기 시작한 건 외환위기 이후. 노동시장에서 비정규직이 본격적으로 양산되기 시작한 2000년대 초반입니다. [김유선 / 한국노동사회연구원 : 주어지는 일자리가 거의 다 저임금 비정규직 일자리이다 보니까 아무래도 실업 기간이 늘어나고 구직활동 기간이 늘어나게 된 거죠. 그러면서 청년 실업문제가 사회적인 문제로 제기된 것 아닌가….] 2006년 지방선거에서는 당시 한나라당이 반값 등록금을 이슈화하며 청년 문제를 선거로 가져왔습니다. 청년 이슈를 정치적 자산으로 삼은 대표적인 정치인은 안철수 전 의원으로, 2011년 이른바 청춘 콘서트로 바람몰이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청년정책을 선도하며 3선 고지에 올랐습니다. 이후 갈수록 심각해지는 청년 실업 문제와 함께 생활밀착형 공약이 많은 지방선거를 중심으로 '청년'은 선거의 주요 의제가 됐습니다. [오세제 /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 : 대학 생활도 어렵고 취업도 어려운 상황에서 그에 대한 대책이 없다면, 아주 큰 민심의 이반을 가져올 수 있는 사안이었기 때문에 불가피한 것이었다고 봅니다.] 이번 4·15 총선에서도 청년 후보가 빠짐없이 등장하고 청년을 위한다는 공약이 쏟아집니다. 민주당의 청년·신혼 주택 10만 호 공급과 미래통합당의 불공정 입시 방지를 위한 정시 확대안, 정의당의 3천...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