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아동 성착취물 퍼트린 미성년자들…만 12살도 있었다

등록일 2020.04.08 재생수120
자세히

<앵커> 아동 성착취물 유포와 관련해 경찰이 텔레그램뿐 아니라 다른 메신저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최근엔 '디스코드'라는 메신저로 성착취물을 퍼트린 10명을 붙잡았는데, 8명이 미성년자였고 그중 1명은 만 12살 소년이었습니다. 보도에 조윤하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이 한 남성의 방에 들이닥칩니다. [아동 청소년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부분하고 압수수색 영장이 발부된 거예요.] 온라인 메신저 '디스코드'에서 아동 청소년 성착취물을 유포한 대학생 A 씨에 대한 압수수색 장면입니다. 디스코드는 게임을 즐기는 10대들이 주로 이용하는 메신저로 인터넷 카페와 비슷한 채널을 만들면 여러 이용자가 접속해 콘텐츠를 공유할 수 있습니다. 경찰이 텔레그램 박사방, n번방처럼 디스코드를 통해 성 착취 물을 유포한 10명을 붙잡았습니다. A 씨 등 3명은 여러 명이 접속하는 채널에 성착취물을 유포한 혐의, 7명은 접속자들과 1대 1로 대화하며 1개에 1만 원에서 3만 원을 받고 공유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이 소지한 성착취물은 1만 6천 건에 이릅니다. 붙잡힌 10명 가운데 8명이 미성년자였는데 만 12세 촉법소년도 있었습니다. [김선겸/경기북부경찰청 사이버수사대장 : 디스코드 내에 박사방에서 확인되는 성착취물 영상이 일부 확인되는 부분들이 있었고….] A 씨를 구속하고, 나머지 9명을 입건한 경찰은 또 다른 유포자와 구매자 등 86명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조윤하 기자(haha@sbs.co.kr)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SBS 20200408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