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美 뉴욕주 사망자 다시 급증..."1월에 내부 경고"

등록일 2020.04.08 재생수341
자세히

[앵커] 미국의 코로나19 최대 확산지인 뉴욕주에서 신규 사망자 수가 하루 최대 규모로 다시 늘었습니다. 다만 입원 환자가 줄어들고 있으며 일부 주에서는 환자가 감소하는 곳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지난 1월 말 대규모 인명피해가 우려된다는 백악관 내부 경고가 제기됐지만, 트럼프 행정부가 제대로 대응하지 않았다는 비판도 제기됐습니다. 워싱턴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강태욱 특파원! 이틀 동안 사망자 줄었던 뉴욕주에서 신규 사망자가 최대 규모로 다시 늘었다면서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브리핑했는데요. 코로나19 사망자가 하루 새 731명 증가해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뉴욕주 사망자는 지난 4일 630명까지 치솟았다가 5일 594명, 6일 599명으로 다소 주춤해졌다가 다시 급증했습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다만 코로나19로 인한 입원율 증가세는 둔화하는 신호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설명을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앤드루 쿠오모 / 미국 뉴욕주지사 : 새로 입원한 사람의 전체 건수가 어제보다 늘었습니다. 그러나 이 수치들의 평균 3일을 보면, 3일 평균은 감소입니다. 좋은 소식입니다. 이것은 3일간 입원율입니다. 매일 매일 하루만 보려고 하지 않습니다만, 약간 늘었습니다. 하지만 3일 평균을 보면 내려가고 있습니다. 좋은 소식입니다.] 다른 주에서도 확산세가 정점에 도달한 것 아니냐고 예측할 수 있는 발표가 나왔습니다. 존스홉킨스대학이 있는 메릴랜드주에서는 하루 동안 신규 환자가 4백 명대에서 3백 명대로 줄면서 입원율도 줄었습니다. 뉴저지주에서도 하루 사망자가 가장 많이 나오기는 했지만 확진자 증가세가 다소 둔화하는 조짐이 보인다고 필 머피 주지사가 밝혔습니다. 조금 전 이뤄진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TF 브리핑에서도 긍정적 신호가 나왔는데요. 질병통제예방센터, CDC가 애초 예측한 최대 20만 명의 사망자보다 훨씬 적을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감염자 최대 국...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