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日 도쿄 등에 긴급사태 발령…1,200조원 경기부양

등록일 2020.04.08 재생수219
자세히

日 도쿄 등에 긴급사태 발령…1,200조원 경기부양 [앵커] 일본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도쿄도를 비롯해 7개 지역에 국가 긴급사태를 발령했습니다.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비상카드를 꺼내든 건데요. 경제적 충격을 줄이기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의 경제 대책도 마련했습니다. 김영만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일본이 결국 국가 긴급사태 발령이라는 비상카드를 꺼냈습니다.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로, 일종의 사회적, 경제적 계엄에 해당합니다.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이 국민들의 삶과 경제에 심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이에 특별조치법에 근거해 긴급사태선언을 발령합니다." 대상 지역은 도쿄도를 비롯해 가나가와현, 사이타마현, 지바현 등 수도권과 오사카부와 효고현, 후쿠오카현 등 7개 광역 지자체입니다. 2013년 특별조치법 제정 이후 처음 발령된 이번 조치는 다음 달 6일까지 약 한달간 발효됩니다. 아베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사람간 접촉을 70~80% 줄이도록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휴교와 함께 영화관과 백화점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도 자제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 여러분이 행동을 바꾸는 것입니다. 도쿄의 주요 백화점을 비롯해 많은 시설은 이미 임시휴업을 결정했습니다." 긴급사태가 발령됨에 따라 일본 정부는 임시의료시설에 필요한 개인의 토지나 재산을 이용할 수 있어 병상 확보 등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일본 정부는 경제적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의 경기부양책도 내놓았습니다. "전례 없는 규모로 일본 국내총생산 GDP의 20%에 해당하는 108조 엔(1,200조원)의 경제 조치를 시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1천만 가구에 30만엔, 우리 돈 340만원의 현금을 나눠주고 세금과 사회보험료 납부를 유예해 줄 계획입니다. 그러나 일부 지역에선 의료시스템 붕괴를 위협하고 있어 뒷북조치라는 비판도 제기됩니다.

연합뉴스TV 20200408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