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코로나19'에도 재외선거 실질투표율 역대 최대...동남아도 급등

등록일 2020.04.08 재생수153
자세히

[앵커] 21대 총선 재외선거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선거업무 중단으로 유권자 절반 이상이 투표에 참여할 수 없는 상황에서 진행됐습니다. 하지만 투표가 진행된 공관의 투표율은 사실상 역대 최고였고, 동남아 지역 투표율도 급등했는데, 코로나19로 고국 상황에 대해 관심이 더 높아진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옵니다. 황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포르투갈 포르토에서 수도 리스본까지. 왕복 7시간에 가까운 먼 길이지만 가지 않을 수 없는 길이었습니다. 국가비상사태가 선포된 포르투갈에서 이렇게 장거리를 이동하다 걸리면 벌금형, 자칫 징역형을 당할 수도 있지만, 대사관 공문 한 장에 의지해 투표소에 다녀온 겁니다. [성효정 / 포르투갈 포르토 거주 : (저는) 같이 갈 수 있었던 동네 지인분들도 있었고 (투표 기간이) 이틀밖에 없으니 이왕 할 거 빨리 다녀오자 해서…. 다른 데 거주한 분 중에는 아예 못하신 분들도 있어서 고마운 상황이라고 해야 할까….] 천 7백여 명이 선거 등록을 마쳤지만 당국이 허가하지 않아 결국 투표가 무산된 인도에서는 교민 상당수가 아쉬움을 드러냈습니다. [김도준 / 인도 구르가온 거주 : 굉장히 안타깝고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고는 하지만 굉장히 많이 안타깝고요, 첫 번째는…. 두 번째는 (코로나로 인한) 상황을 받아들여야 하는 마음이 좀 있는 것 같아요. 지금 내가 하고 싶다고 해서 강제로 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이번 21대 총선 재외 선거는 코로나19로 전례 없이 55개 나라 91개 공관에서 선거가 중단되면서 '반쪽짜리'로 치러졌습니다. 때문에 재외유권자 17만여 명 중 4만여 명만이 참여해 투표율은 23.8% 역대 최저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투표가 중단된 공관을 제외한 실질 투표율은 48.2%로 41.4%를 기록한 20대 총선보다 월등히 높았습니다. 특히 동남아 지역 재외 투표율은 역대 최고 수준으로 캄보디아와 (74.5%), 싱가포르 (63.9) 미얀마 (65.1%) 등은 60~70%대를 기록했습...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