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동생 구하려다'...울산 아파트 화재로 형제 참변

등록일 2020.04.08 재생수221
자세히

[앵커] 오늘 새벽 울산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형제가 숨졌습니다. 화재 당시 집에 있던 9살 동생을 구하려고 형이 들어갔다가 함께 숨져 안타까움을 더했습니다. 김인철 기자입니다. [기자] 아파트 외벽 베란다가 부서져 있고, 13층 아래 위층이 심하게 그을려 있습니다. 울산의 한 아파트 13층에서 불이 난 것은 새벽 4시 6분쯤. 이 불로 18살 형과 9살 동생이 숨졌습니다. [주민 : 밑에서 불이야 해서 (밖을)내다 보고 밑으로 내려왔지요. 불이 그냥 활활 그렇게 타더라고요.] 불이 나기 전, 동생은 집 안에서 자고 있었고, 형은 친구와 함께 편의점에 음료수를 사러 나갔습니다. 잠깐 사이, 시커먼 연기와 불길이 아파트 베란다 밖으로 터져 나올 정도로 불이 퍼지고 있었습니다. 불이 난 것을 본 형은 동생을 구하기 위해 13층 집으로 급하게 올라갔습니다. 형은 동생을 데리고 거실 베란다까지 이동했으나, 번지는 불길을 피해 베란다에 매달려 있다 추락해 숨졌습니다. 식당을 하는 부모는 장사 준비를 하느라 집에 없었습니다. 경찰은 형이 친구와 함께 라면을 끓여 먹고는 냄새를 없애려고 촛불을 켜 놓고 편의점에 간 사이 초가 넘어지면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불은 30여 분만에 진화됐으나, 연기를 마신 주민 8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고, 주민 백여 명이 대피했습니다. 1997년에 준공된 15층짜리인 이 아파트는 당시 규정에 16층 이상만 스프링클러 설치가 의무화돼 있어 스프링클러가 없습니다. YTN 김인철[kimic@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24시간 코로나19 실시...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