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통합당, 차명진 제명 검토..."세월호 텐트 성행위" 막말

등록일 2020.04.08 재생수611
자세히

[앵커] 미래통합당이 잇단 막말 파문으로 물의를 빚고 있습니다. 지난해 세월호 유족들을 향한 막말로 이미 징계를 받았던 경기 부천 병의 차명진 후보가 또다시 관련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는데, 파장을 고려한 듯 통합당은 후보 제명을 검토하는 한편, 황교안 대표는 유튜브를 통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우철희 기자입니다. [기자] 미래통합당 차명진 후보의 문제 발언은 경기 부천 병 TV 토론회에서 나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후보가 통합당 차명진 후보의 과거 세월호 유가족 관련 비하 발언을 문제 삼자 인용하기 힘들 정도의 막말로 되받아친 겁니다. [차명진 / 미래통합당 경기 부천 병 후보 : 혹시 ○○○ 사건이라고 아세요? ○○○ 사건.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습니다.] 유가족들이 세간의 동병상련을 이용한다고 해 지난해 물의를 빚었던 발언 역시 거둘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차명진 / 미래통합당 경기 부천 병 후보 : (박근혜 전 대통령을) 억지 누명을 씌워서 쫓아내고 그것을 이용해서 권력을 획득한 자들, 그리고 지금까지 그것을 우려먹는 자들, 세월호 국민의 동병상련을 이용해서 세월호 성역 텐트에서 있지 못할 일을 벌인 자들, 그분들을 향해서….] 민주당을 향해서는 자신들에게 아픈 말은 모두 막말이냐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차명진 / 미래통합당 경기 부천 병 후보 : 당신들 말이야. 홍익표, 대통령한테 무슨 입에 담지 못할 귀태라고 얘기하고, 대통령 누드화 그린 사람들, 당신들 자체에서 처벌했어요?] 이미 서울 관악갑 김대호 후보로 인해 '막말 주의보'가 내려졌던 만큼 통합당은 즉각 진화에 나섰습니다. 윤리위를 소집해 차 후보를 제명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데 더해, 지도부가 직접 대국민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황교안 / 미래통합당 대표 : 특히 차명진 후보의 발언은 매우 부적절하고 또 잘못된 인식이란 점을 이 자리에서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마음...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