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대낮에 도심 덮친 승합차…토론토서 한국인·동포 3명 사망

등록 2018.04.25 ▷ 63

범퍼가 부서진 승합차 옆에 서 있는 백인 남자를 경찰이 총으로 겨눕니다. 체포된 남자는 25살의 캐나다 인 알렉 미나시안. 미나시안은 현지 시간으로 어제(23일) 낮 토론토 시내에서 인도로 승합차를 몰고 올라가 닥치는 대로 행인을 덮쳤습니다. 시속 6~70km로 1.6km나 질주한 뒤에야 멈춰섰습니다. [알리/목격자 : 인도에 있는 모든 사람들을 하나씩 치기 시작했어요.] 범인이 26분만에 체포되면서 참극은 끝났지만 한국인 2명과 캐나다 시민권자인 한인 동포 1명 등 모두 10명이 숨졌습니다. 숨진 한국인 2명은 현지에서 유학 중이던 대학생으로 알려졌습니다. [스티브 코르테즈/목격자 : 길가에 서너 명은 쓰러져 있었고 몇 사람은 심폐소생술을 받고 있었습니다.] 사건이 일어난 곳은 토론토 시내 번화가로 한인 식당이 많고 한인 타운에서도 멀지 않은 곳입니다. 캐나다 당국은 범행은 고의적이었지만, 아직 테러 용의점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미나시안은 지난 2014년 미국 산타바바라 총기난사범의 영상을 소셜미디어에 올리는 등 평소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18.04.25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비디오머그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