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네이버 "댓글 수·추천 제한"…알맹이 쏙 빠진 대책

등록 2018.04.26 ▷ 68

네이버가 댓글 개편 방안 가운데 일부를 발표했습니다. 하나의 계정으로 클릭할 수 있는 공감, 비공감 수 를 현재 무제한에서 하루 50개로 제한하고, 간격도 10초 두기로 했습니다. 하루에 댓글은 20개로 같지만, 기사 한 개에 댓글은 3개로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네이버는 이렇게 하면 댓글 도배나 추천 댓글 조작을 차단할 수 있을 거라고 기대합니다. 하지만, 네이버 게시물을 조작했다 처벌을 받았던 A 씨는 이 대책으로는 조작을 막지 못한다고 지적했습니다. [A 씨/네이버 게시물 조작 전력 : 아이디를 사고파는 것은 뻔히 이제는 만천하에 공개됐잖아요. 매크로 같은 경우는 시간을 조절할 수 있거든요. 추천 비추천 이런 것도 조절할 수 있고. 근본적인 해결책은 절대 안 됩니다.] 건전한 여론 수렴만 제한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댓글 조작을 묵인했다며 네이버를 항의 방문했습니다. 포털 기사에서 언론사로 연결해 댓글을 다는 아웃링크가 댓글 조작을 막는 방안으로 거론되지만 네이버는 이에 대한 명확한 언급을 피하고 있습니다. 네이버는 다음 달 추가 개선안을 발표할 예정이지만, 댓글을 포기할 계획은 아직 없습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18.04.26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