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단독] 갑질 피해 운전기사 "이명희 측, 입막음하려 거액 회유"

등록 2018.04.30 ▷ 99

[지난 24일 SBS 8뉴스 : 운전기사에게 폭언을 한 걸로 보이는 녹취파일을 저희가 입수했습니다.] [지난 24일 SBS 8뉴스 : 어휴, XX놈의 개XX들 X, 죽어라! 개XX들. 가져와 이 새끼야! (예, 식혜는 열...) 말고!] 이명희 씨에게 상습적으로 폭언을 들었다는 제보가 SBS에 접수됐을 때쯤 운전기사 A씨에게 한 남성이 연락을 했습니다. [A씨/피해 운전기사 : 회장님 자택에 집사 소장을 통해서 사모님 귀에 들어갔거든요. 지금 보러 온다고 그러더라고요.] 지난 23일 인천의 한 카페. 검은 점퍼차림의 남성이 A씨를 만나고 있습니다. A씨는 이 자리에서 은밀한 제안을 받았다고 말합니다. 입을 닫는 조건으로 거액을 제시했다는 겁니다. A씨는 거액을 제시한 이 남성은 이명희 씨 집에서 오래 전부터 집사 일을 하던 사람으로, 이른바 '김 소장'으로 불린다고 말했습니다. 김 소장이 다녀간 다음 날 실제로 돈을 주러 온 사람도 있었다고 증언했습니다. 제시받은 돈의 일부도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런 의혹들에 대해 대한항공 측은 회사와 무관한 일이라며 확인할 수 없고 '김 소장'란 인물도 알지도 못한다고 답했습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18.04.30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비디오머그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