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다른 사람 구하고, 정작 당신은…" 구급대원 남편 눈물

등록 2018.05.03 ▷ 217

길바닥에 드러누운 취객을 구조해 병원으로 가는 길. 남성이 저질스러운 욕설을 쏟아냅니다. [경찰 불러 XXX! 누가 못 부르게 해? 참나, 어린놈의 XX가.] 끝없이 시비를 걸고, 느닷없는 손찌검은 머리를 향합니다. 지난달 있었던 이 승강이 뒤, 51살 강연희 소방위는 심한 구토와 어지럼에 시달렸습니다. 그리고 한 달이 채 안 돼 결국 뇌출혈로 숨졌습니다. 소방관으로 꼬박 18년 하고도 5달을 헌신했습니다. 나이 쉰을 넘겼지만 2, 30대 젊은 대원들과 똑같이 현장을 누볐습니다. 두 아이의 엄마이자 동료였던 아내를 보내며, 소방관 남편은 고개를 떨궜습니다. [故 강연희 소방위 남편 : CPR(심폐소생술)로 환자들도 많이 구해주고. 그런데 막상 본인이 이렇게 되니까. 너무나 힘들게 살았다고 할까요.] 동료 소방관들은 하얀 국화를 제단에 올리며 강 소방위의 안타까운 죽음을 위로했습니다. 정부는 고인에게 훈장과 1계급 특별승진을 추서하기로 했습니다. 경찰은 중간 부검 결과만으로는 폭행과 강 소방위 사망 사이에 인과관계를 따져보기 어렵다며 최종 부검 결과 등을 토대로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18.05.03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비디오머그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