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모두가 숨죽인 배정남의 눈물 “미안합니다, 늦게 와서”

등록 2018.12.16 ▷ 287

순남 할머니를 기다리던 배정남은 벅차오르는 감정에 목 주위가 벌겋게 달아오른다. 마침내 그토록 그리워하던 할 머니를 마주한 그는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며 연신 "미안합니다"라고 말한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18.12.16
시청연령
15세 이상 시청가
카테고리
예능
회차목록 보기
미운 우리 새끼 117회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