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살아 줘요” 채수빈, 이제훈 팔에 주사 놓으며 ‘눈물의 키스’

등록 2018.11.26 ▷ 7

이제훈(이수연)의 품에서 눈을 뜬 채수빈(한여름)은 이제훈의 팔에 주사를 놓으려 한다. 때마침 눈을 뜬 이제 훈에 채수빈은 자신을 위해 살아달라고 호소하고, 이제훈은 말없이 채수빈의 손에 들린 주사기를 받아들인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18.11.26
시청연령
15세 이상 시청가
카테고리
드라마/영화
회차목록 보기
여우각시별 16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