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유령 환경미화원′′ 등록해 35억 횡령..이유 있었네

등록 2019.04.23 ▷ 0

지자체의 민간 위탁청소업체를 둘러싼 비리의혹이 끊이지 않습니다. 환경미화원 숫자를 부풀려 35억원의 임금을 빼돌린 업체들이 적발됐습니다. 김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 수영구에 나란히 있는 A와 B업체는 수영구의 생활폐기물을 처리합니다. 말이 다른 업체지 사실 한가족이 운영합니다. 업체들은 구청이 지급한 환경미화원들의 임금 일부를 빼돌렸다가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2003년부터 15년 동안 횡령한 규모가 두 업체 합쳐 35억원에 이릅니다. 지인들을 환경미화원으로 허위 등록했습니다. [인터뷰] [이성철 / 부산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장] "(허위등록한 지인들의)통장을 직접 소지하고 있으면서 입금되는 즉시 자신들이 출금해서 임의로 사용한 것입니다." 실제 32명인 직원숫자를 최대 45명까지 늘려 보고한 적도 있습니다. 지급받을 총액은 정해져 있다보니 수가 늘어나는만큼 미화원 한명이 받는 임금은 줄어들기 마련입니다. 지난 해에도 금정구청 위탁 청소업체들이 같은 수법으로 19억여원을 빼돌렸다가 적발됐습니다. [인터뷰] [이성철 / 부산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장] "(수영구·금정구 뿐 아니라)부산시 전체에 만연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않고 계속 확대수사할 예정입니다." 생활폐기물 운반처리업은 신생업체의 시장진입이 어려운 독과점 체제로 운영돼 계속적인 비리의 원인이 되고 있습니다. [부산 모 구청 관계자] "(각 구군이)자기 지역업체들만 허가하고 있는 상황이거든요. (신생업체는) 기존업체보다 노하우도 떨어지고 관내 골목 사정도 잘 모르고...(계약을 딴다는)보장이 없잖습니까" 민간 위탁업체들의 계속되는 비리에, 지자체 직영체제로 환원하는게 낫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19.04.23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