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ON 마이크] 버스 흉기 난동 중앙대학생, 교수에게는 "죽여버리겠다" 협박

등록 2019.05.08 ▷ 27

교수에게 "죽여버리겠다"고 협박문자를 보낸 뒤 학교에 가는 길에 버스에서 흉기난동을 부린 대학생이 정신병을 앓고 있는 것으로 파악돼 응급입원 조처됐습니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특수폭행 혐의로 체포된 중앙대생 26살 A 씨를 어제(7일) 응급입원시켰다고 오늘(8일) 밝혔습니다. A 씨는 어제 낮 12시 55분쯤 서울 동작구 흑석동 중앙대 서울캠퍼스 후문 인근을 지나는 마을버스 안에서 흉기로 난동을 부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씨 부모는 경찰 조사에서 A 씨가 대학교 2학년 때부터 정신이상 증세를 보였고, 최근까지도 정신과 진료를 받으며 관련 약을 먹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정신적으로 불안정한 상태에서 타인에게 위해를 가할 위험이 크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A씨는 수강과목을 맡은 교수가 자신의 말을 제대로 들어주지 않는다며 "죽여버리겠다"는 등 폭언과 욕설이 담긴 협박 메시지를 해당 교수에게 보냈습니다. A 씨는 해당 교수뿐만 아니라 교수의 가족과 중앙대 총장 등 여러 사람을 위해 하겠다고 수차례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는 중앙대로 향하는 마을버스 안에서 야구방망이와 흉기를 휘두르며 승객들을 위협했고, 현장에 있던 시민들에게 제압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 A 씨는 마을버스 기사와 시비가 붙은 뒤 난동을 부린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중앙대에 따르면 해당 교수는 학생의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을 경우 처벌할 수 없는 '반의사불벌죄'인 협박죄는 적용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은 수사 내용을 검토해 조만간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19.05.08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회차목록 보기
이슈 픽(Pick) - 2019.05.08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