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김주하의 7월 3일 '이 한 장의 사진'

등록 2019.07.03 ▷ 28

뉴스8이 선정한 '이 한 장의 사진'입니다. 발 디딜 곳도 없는 공간에 어른과 아이들이 뒤엉켜 누워 있습니다. 역시 또 좁은 공간에서 지쳐 보이는 사람들이 은박담요를 덮고 있는데, 이마저도 부족해 맨바닥에 누워 쪽잠을 청하는 사람도 보입니다. 미국 남부 국경 이민자 구금시설로, 41명을 수용할 수 있는 시설에 2배가 넘는 88명이 수용되는가 하면, 이민자가 물을 달라고 하자 변기 물을 마시라고 했다는 증언도 있습니다. 그동안 인권국가를 내세운 미국, 과연 그럴 자격이 있나 싶습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19.07.03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