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성큼다가온 가을, 연휴 즐기는 시민들

등록 2019.09.14 ▷ 50

{앵커:추석연휴 사흘째, 오늘 하루 어떻게 보내셨습니까? 아침, 저녁으로는 선선하고 낮엔 무더운 초가을 날씨에 공원과 바다에는 추석을 보낸 뒤 여유로운 시간을 즐기려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김민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푸르고 높은 가을 하늘 아래 예비 신랑 신부가 코스모스 꽃밭에서 포즈를 취해봅니다. 바람에 살랑살랑 흔들리는 코스모스를 배경으로 서로를 마주보며 사랑을 약속합니다. {이재익/김지영/부산 광안동/′′저희가 10월에 결혼을 앞두고 있어서 지금 야외촬영하려고 나왔는데 가을 바람이 시원하게 불고 하늘도 너무 높고 코스모스도 너무 예쁘게 피어서 너무 좋네요.′′ } 개구쟁이 꼬마들은 예쁜 사진을 남기기 위해 코스모스와 함께 저마다의 포즈를 취해봅니다. 보시는 것처럼 가을의 전령사인 코스모스가 이렇게 활짝 피었습니다. 성큼다가온 가을을 온몸으로 느낄 수 있습니다. 해운대 백사장은 고향에 온 귀성객들과, 국내외 관광객들이 몰려 들면서 하루 종일 북적였습니다. 한낮 태양열에 바닷물이 적당히 데워지면서 어른 아이 할것 없이 물놀이를 즐기는 풍경도 연출됩니다. {한규현/장미리/서울 은평구/′′아침 저녁으로 선선하지만 점심시간 때는 가족들하고 나와서 참 놀기 좋은 날씨인 것 같아요. 저희 어제 본가에 내려와서 서울에서 내려왔는데 참 즐거운 시간 보내고 있습니다.′′} 오늘 부산의 낮 최고기온은 27.7도 창원은 29.2도로 평년보다 1~2도 높아 낮에는 제법 무더웠습니다. 반면 아침기온은 17도~20도로 일교차가 많게는 10도 이상 크게 벌어져 아침, 저녁으로는 완연한 가을을 느낄수 있었습니다. 기상청은 추석연휴 마지막날인 내일은 구름 많고 흐리겠으며 기온은 오늘과 비슷하겠다고 내다봤습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자세히
접기
방영일
2019.09.14
시청연령
모든 연령 시청가
카테고리
시사/뉴스
KNN뉴스

추천 영상